•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 장르 드라마, 액션 | 15세이상 관람가
      • 개봉 2010년 04월 28일
      • 감독 이준익
      • 평점 : 6.83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대한 유저들의 평점입니다.
        -----------------------------
        네이버 제공

        • 인기도(Popular) :
          별점

          손님 2분께서 평가해주신 평균 점수는 10점, 별점(2 / 100) 입니다.
          평점 참여는 바로 아래 별점으로 평가해주시면 됩니다.
          -----------------------------------------------------------------------------------
          2022년 별점 : 회원 2분께서 점을 평가 해주셨습니다.
          2015년 별점 : 회원 0분께서 점을 평가 해주셨습니다.
          2014년 별점 : 손님 0분께서 점을 평가 해주셨습니다.

        • 조회수(count) :

          회원 로그인 후 접속하신 조회수 입니다.
          (비로그인시 카운터 되지 않습니다)
          ----------------------------------------------
          2022년 조회수 :
          2017년 조회수 :
          2016년 조회수 :
          2015년 조회수 :
          2014년 조회수 :

      줄거리:

    • 왕은 백성은 버렸고 백성은 왕을 버렸다. 누가 역적인가!
      1592년 임진왜란 직전의 조선. 임진왜란의 기운이 조선의 숨통을 조여 오고 민초들의 삶은 피폐해져만 가던 선조 25년. 정여립, 황정학(황정민 분), 이몽학(차승원 분)은 평등 세상을 꿈꾸며 ‘대동계’를 만들어 관군을 대신해 왜구와 싸우지만 조정은 이들을 역모로 몰아 대동계를 해체시킨다.

      대동계의 새로운 수장이 된 이몽학은 썩어빠진 세상을 뒤엎고 스스로 왕이 되려는 야망을 키우고 친구는 물론 오랜 연인인 백지(한지혜 분)마저 미련 없이 버린 채, 세도가 한신균 일가의 몰살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반란의 칼을 뽑아 든다. 한때 동지였던 이몽학에 의해 친구를 잃은 전설의 맹인 검객 황정학은 그를 쫓기로 결심하고, 이몽학의 칼을 맞고 겨우 목숨을 건진 한신균의 서자 견자(백성현 분)와 함께 그를 추격한다.

      15만 왜구는 순식간에 한양까지 쳐들어 오고, 왕조차 나라를 버리고 궁을 떠나려는 절체 절명의 순간. 이몽학의 칼 끝은 궁을 향하고, 황정학 일행 역시 이몽학을 쫓아 궁으로 향한다. 포화가 가득한 텅 빈 궁에서 마주친 이들은 운명을 건 마지막 대결을 시작하는데… 전쟁과 반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세상 끝까지 달려간 이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인기도 평가하기(Popularity evaluating) :

    평점을 주세요